Singer Name (Kana/Alphabet/Hangul):

눈물이 주룩주룩[ヌンムリ チュル(ク)ッチュル(ク)] / 윤종신[ユンジョンシン]

행보[ヘンボ] 2015 윤종신[ユンジョンシン] / 작사가 윤[チャ(ク)ッサガ ユン]...

Korean → Japanese

그냥 견딜 우리 이란 게
그냥 견딜만했어 우리 이별이란 게
クニャン キョンディ(ル)ッソ ウリ イビョラン ケ
내겐 현실보다 중요한 건 아니
내겐 현실보다 중요한 건 아니었나 봐
ネゲン ヒョンシ(ル)ボダ チュンヨハン コン アニオン ブヮ
그리움 분주 내 하루에
걱정했던 그리움 분주했던 내 하루에
コ(ク)ッチョンヘットン クリウ(ム) ブンジュヘットン ネ ハルエ
조금씩 미뤄지다가
조금씩 미뤄지다가
チョグ(ム)ッシ(ク) ミルォジダガ
어느새 난 이
어느새 난 이별한 적 있었나
オヌセ ナン イビョラン チョ(ク) ッソン
오늘 바 하루 가는 길
오늘 바빴던 하루 집에 돌아가는 길
オヌ(ル) パッパットン ハル ガヌン キ(ル)
왠지 온도와 하늘 피까지
왠지 낯익은 온도와 하늘 피곤함까지
ウェンジ グン オンドワ ハヌ(ル) ピナ(ム)ッカジ
이런 푸념까지도
이런 날엔 기댔지 그날의 푸념까지도
イロン レンデッ プニョ(ム)ッカジド
모든 걸
모든 걸 들어주었던
モドゥン コ(ル) トゥジュオットン
그 한 사람 기 떠올
그 한 사람 갑자기 떠올랐어
ク ハン サラ(ム) カ(プ)ッチャギ ットオ(ル)ッソ
가슴 이제 와 뭘 어
가슴 먹먹 답답해 이제 와 뭘 어떡해
カス(ム) モンモ(ク) タ(プ)ッタ イジェ ワ ムォ(ル) オット
왠지 너무 견딘다
왠지 너무 쉽게 견딘다 했어
ウェンジ ノム スィ(プ)ッケ キョンディンダ ッソ
너무 보고 만 내가 할 수
너무 보고 싶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건
ノム ボゴ シ(プ)ッチマン ネガ ハ(ル) ス インヌン コン
멍하니 그대 이름 불러 볼 뿐
멍하니 그대 이름 불러 볼 뿐
モンハニ クデ イル(ム) ブ(ル)ロ ボ(ル) ップン
룩 나 지나서
눈물이 주룩주룩 나의 뺨을 지나서
ヌン チュル(ク)ッチュル(ク) ナ ッピャム(ル) チナソ
추억 사이사이 스며드는 밤
추억 사이사이 스며드는 밤
チュオ(ク) サイサイ スミョドゥヌン パ(ム)
한꺼 밀려든 그대라는 해
한꺼번에 밀려든 그대라는 해일에
ハンッコ ミ(ル)リョドゥン クデラヌン ヘ
난 이리저리 떠내려가
난 이리저리 떠내려가
ナン イリジョリ ットネリョガ
열고 이곳 뒤
나의 방문을 열고 이곳저곳 뒤적여
パンヌ(ル) ヨ(ル)ゴ イゴッチョゴッ トゥィジョギョ
몇 점 내 본 그대 모습 너무 반가워
몇 점 찾아내 본 그대 모습 너무 반가워
ミョッ チョ(ム) チャジャネ ボン クデ モス(プ) ノム パンガウォ
이별 마무리에
꼼꼼하지 못했던 나의 이별 마무리에
ッコ(ム)ッコテットン イビョ(ル) マムリエ
처량히 미소
처량히 미소 짓는 밤
チョリャンヒ ミソ チンヌン パ(ム)
저 하 오랜 말 건다
저 하늘에 오랜만에 말 건다
チョ ハ オレン マ(ル) コンダ
가슴 이제 와 뭘 어
가슴 먹먹 답답해 이제 와 뭘 어떡해
カス(ム) モンモ(ク) タ(プ)ッタ イジェ ワ ムォ(ル) オット
왠지 너무 견딘다
왠지 너무 쉽게 견딘다 했어
ウェンジ ノム スィ(プ)ッケ キョンディンダ ッソ
너무 보고 만 내가 할 수
너무 보고 싶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건
ノム ボゴ シ(プ)ッチマン ネガ ハ(ル) ス インヌン コン
멍하니 하늘과
멍하니 하늘과 말하기
モンハニ ハヌ(ル)グヮ
나려 몸부림치지 게요
벗어나려 몸부림치지 않을게요
ナリョ モ(ム)ブリ(ム)チジ ヌ(ル)ゲヨ
그리란 파도에 채로
그리움이란 파도에 몸을 맡긴 채로
クリラン パドエ ム(ル) マッキン チェロ
내가 아는 그대도 힘겨 텐데
내가 아는 그대도 힘겨웠을 텐데
ネガ アヌン クデド ヒ(ム)ギョウォッス(ル) テンデ
보고
미안해 때늦은 보고 싶음에
ッテジュン ボゴ
룩 나 지나서
눈물이 주룩주룩 나의 뺨을 지나서
ヌン チュル(ク)ッチュル(ク) ナ ッピャム(ル) チナソ
추억 사이사이 스며드는 밤
추억 사이사이 스며드는 밤
チュオ(ク) サイサイ スミョドゥヌン パ(ム)
한꺼 밀려든 그대라는 해
한꺼번에 밀려든 그대라는 해일에
ハンッコ ミ(ル)リョドゥン クデラヌン ヘ
난 이리저리 떠내려가
난 이리저리 떠내려가
ナン イリジョリ ットネリョガ
가라앉죠
난 깊이깊이 가라앉죠
ナン カラアンジョ
get

Recen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