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er Name (Kana/Alphabet/Hangul):

거기까지만[コギッカジマン] / 윤종신[ユンジョンシン]

行步 2011 尹鍾信

Korean → Japanese

날 버리고 가요 보지 말고 그도 힘들면 버린 사랑 어쩔 수 건 이제 다 알 나이
날 버리고 가요 돌아 보지 말고 그렇게도 힘들면 식어버린 사랑 어쩔 수 없는 건 이제 다 알 나이잖아요
ナ(ル) ボリゴ カヨ ボジ マ(ル)ゴ クド ヒ(ム)ドゥ(ル)ミョン ボリン サラン オッチョ(ル) ス オ(ム)ヌン コン イジェ タ ア(ル) ナイジャ
요 이미 난 오래 전 느껴기에 무덤 표정 그 까짓 것 지어 줄 수
내 걱정 말아요 이미 난 오래 전 느껴왔던 이별이기에 무덤덤한 표정 그 까짓 것 쯤은 쉽게 지어 줄 수 있는 걸
コ(ク)ッチョン ヨ イミ ナン オレ チョン ヌッキョワットンビョギエ ムド(ム)マン ピョジョン ク ッカジッ コッ ッチュムン スィ(プ)ッケ チオ チュ(ル) ス インヌン コ(ル)
거기 까지만 내가 할 수 건 그대 내 시야를 난 그 순간부터 난 흐느낄 수
거기 까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건 그대 내 시야를 벗어난 그 순간부터 난 흐느낄 수 밖에
コギ ッカジマン ネガ ハ(ル) ス インヌン コン クデ ネ シヤル(ル) ナン ク スンガンブト ナン フヌッキ(ル) ス ッケ
게 가요 미 듯 망지 말기를 그대 눈빛 하나 몸짓 하나 기대하지
확실하게 가요 미련이 남은 듯 망설이지 말기를 그대 눈빛 하나 작은 몸짓 하나 괜한 기대하지 않도록
フヮ(ク)ッシゲ カヨ ミリョ ムン トゥッ マンジ マ(ル)ギル(ル) クデ ヌンビッ ハナ チャグン モ(ム)ジッ ハナ クェナン キデハジ アンロ(ク)
참 사랑요 그래서 빠르게 흘러 시간 속 수 추억 그 까짓 것 지워 줄 수
참 사랑했어요 그래서 빠르게 흘러갔던 시간 속 수 많았던 추억 그 까짓 것 쯤은 쉽게 지워 줄 수 있는 걸
チャ(ム) サランッソヨ クレソ ッパルゲ フ(ル)ロガットン シガン ソ(ク) ス ナットン チュオ(ク) ク ッカジッ コッ ッチュムン スィ(プ)ッケ チウォ チュ(ル) ス インヌン コ(ル)
거기 까지만 내가 할 수 건 그대 내 시야를 난 그 순간부터 난 흐느낄 수
거기 까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건 그대 내 시야를 벗어난 그 순간부터 난 흐느낄 수 밖에
コギ ッカジマン ネガ ハ(ル) ス インヌン コン クデ ネ シヤル(ル) ナン ク スンガンブト ナン フヌッキ(ル) ス ッケ
거기 까지만 내가 견딜 수 건 그대 는 게 날 어 갈 지 내 두려워
거기 까지만 내가 견딜 수 있는 건 그대 없다는 게 날 어떻게 만들어 갈 지 내일이 두려워
コギ ッカジマン ネガ キョンディ(ル) ス インヌン コン クデ オ(プ)ッタヌン ケ ナ(ル) オット マンドゥ カ(ル) チ ネ トゥリョウォ
get

Recen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