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er Name (Kana/Alphabet/Hangul):

안동역에서[アンドンヨゲソ] / 진성[チンソン]

희야[フィヤ] / 안동역에서[アンドンヨゲソ]

Korean → Japanese

날려버린 허무한 맹세
바람에 날려버린 허무한 맹세였나
ナ(ル)リョボリン ホムハン メンセヨン
내리는 날 안동역 서 만나자고 사람
첫눈이 내리는 날 안동역 앞에서 만나자고 약속한 사람
チョン ネリヌン ナ(ル) アンドンヨ(ク) ソ マンナジャゴ ヤ(ク)ッソカン サラ(ム)
터 오는 무릎까지
새벽부터 오는 눈이 무릎까지 덮는데
ビョ(ク)ップト オヌン ムル(プ)ッカジ ト(ム)ヌン
안 오는 건지 못 오는 건지 오지 않는 사
안 오는 건지 못 오는 건지 오지 않는 사람아
アン オヌン コンジ モッ オヌン コンジ オジ アンヌン サ
안타까운 내 마음만 다 기적 소리
안타까운 내 마음만 녹고 녹는다 기적 소리 끊어진 밤에
アンタッカウン ネ マウ(ム)マン ノ(ク)ッコ ノンヌンダ キジョ(ク) ソリ ックジン
어차피 지워야 할 사랑은
어차피 지워야 할 사랑은 꿈이었나
オチャピ チウォヤ ハ(ル) サランウン ックオン
내리는 날 안동역 서 만나자고 사람
첫눈이 내리는 날 안동역 앞에서 만나자고 약속한 사람
チョン ネリヌン ナ(ル) アンドンヨ(ク) ソ マンナジャゴ ヤ(ク)ッソカン サラ(ム)
터 오는 무릎까지
새벽부터 오는 눈이 무릎까지 덮는데
ビョ(ク)ップト オヌン ムル(プ)ッカジ ト(ム)ヌン
안 오는 건지 못 오는 건지 대답
안 오는 건지 못 오는 건지 대답 없는 사람아
アン オヌン コンジ モッ オヌン コンジ テダ(プ) オ(ム)ヌン
기다리는 내 마음만 안동
기다리는 내 마음만 녹고 녹는다 밤이 깊은 안동역에서
キダリヌン ネ マウ(ム)マン ノ(ク)ッコ ノンヌン プン アンドン
기다리는 내 마음만 안동
기다리는 내 마음만 녹고 녹는다 밤이 깊은 안동역에서
キダリヌン ネ マウ(ム)マン ノ(ク)ッコ ノンヌン プン アンドン
get

Recen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