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ger Name (Kana/Alphabet/Hangul):

서울의 달[ソウレ タ(ル)] (With 김혜인[キミェイン]) / 김건모[キムゴンモ]

50

Korean → Japanese

하루가 가고
하루가 가고
ハルガ カゴ
더 좋은 날이 오겠지
チョウン ゲッ
집 떠나 바라본 서울 하
집 떠나 바라본 서울 하늘에
チ(プ) ットナ パラボン ソウ(ル) ハ
무얼 보
무얼 보았니
ムオ(ル) ボアン
오늘 밤 바라본
오늘 밤 바라본
オヌ(ル) パ(ム) パラボン
너무 처량해
저 달이 너무 처량해
チョ ノム チョリャンヘ
너도 나처럼 외로운
너도 나처럼 외로운
ノド ナチョロ(ム) ウェロウン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サヌングナ
텅 빈 방 누워
텅 빈 방 안에 누워
トン ピン パン ヌウォ
이 생각 저런 생
이 생각 저런 생각에
イ センガ(ク) チョロン セン
기나긴 한숨 담배 연기
기나긴 한숨 담배 연기
キナギン ハンス(ム) タ(ム)ベ ヨンギ
또 하루가 지나고
또 하루가 지나고
ット ハルガ チナゴ
하나 되는 게
하나 되는 게 없고
ハナ トゥェヌン ケ オ(プ)ッコ
사랑도 떠나가 버리고
사랑도 떠나가 버리고
サランド ットナガ ボリゴ
비친 저 하 달과
술잔에 비친 저 하늘의 달과
ス(ル)ジャ ピチン チョ ハ タ(ル)グヮ
한 잔 주거니
한 잔 주거니 받거니
ハン チャン チュゴニ パッ
가는구나
이 밤이 가는구나
カヌングナ
오늘 밤 바라본
오늘 밤 바라본
オヌ(ル) パ(ム) パラボン
너무 처량해
저 달이 너무 처량해
チョ ノム チョリャンヘ
너도 나처럼 외로운
너도 나처럼 외로운
ノド ナチョロ(ム) ウェロウン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サヌングナ
가끔 비가 내리면
가끔 비가 내리면
カック(ム) ピガ ネリミョン
니 모 가려
구름에 니 모습이 가려
ニ モ カリョ
어두운 거리 또 쓸지네
어두운 거리 또 쓸쓸해지네
オドゥウン コリ ット ッス(ル)ッスジネ
텅 빈 이 거리
텅 빈 이 거리
トン ピン イ コリ
오늘도 혼자서 가네
오늘도 혼자서 걸어가네
オヌ(ル)ド ホンジャソ ガネ
오늘 밤 바라본
오늘 밤 바라본
オヌ(ル) パ(ム) パラボン
너무 처량해
저 달이 너무 처량해
チョ ノム チョリャンヘ
너도 나처럼 외로운
너도 나처럼 외로운
ノド ナチョロ(ム) ウェロウン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サヌングナ
오늘 밤 바라본
오늘 밤 바라본
オヌ(ル) パ(ム) パラボン
너무 처량해
저 달이 너무 처량해
チョ ノム チョリャンヘ
너도 나처럼 외로운
너도 나처럼 외로운
ノド ナチョロ(ム) ウェロウン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サヌングナ
슬픈 추억 안고 사는구나
슬픈 추억 안고 사는구나
ス(ル)プン チュオ(ク) アンゴ サヌングナ
텅 빈 가슴 안고
텅 빈 가슴 안고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하루가 가고
하루가 가고
ハルガ カゴ
더 좋은 날이 오겠지
チョウン ゲッ
너도 나처럼 외로운
너도 나처럼 외로운
ノド ナチョロ(ム) ウェロウン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サヌングナ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サヌングナ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텅 빈 가슴 안고 사는구나
トン ピン カス(ム) アンゴ サヌングナ
get

Recent View